공공 재개발 후보지 서울 8곳 4천 7백가구 공급예정

공공 재개발 후보지 서울 8곳 4천 7백가구 공급예정

정부에서 최대한 많은 주택을 공급하기 위하여 서울 지역별로 노후 인구포화도 등을 고려한여 후보지 8곳을 발표 하였습니다. 지역으로 보자면 강북구 5곳 680가구, 신문로 2곳~12곳 242호, 용두 1~6곳 279호, 양평 13~14곳 970가구, 흑석 2곳 1300가구, 봉천 13곳 350가구을 사업여건에 따라서 후보지로 선정하였습니다.

공공재개발 일반 재개발 차이점!

신설 1구역을 예로 들자면 서울시 동대문구 신설동 일대 총면적은 약3천여평 용도지역(제2종 일반 주거지역 법적 용적률 250%) 일반 재개발 시 용적률 200% 적용 / 공공 재개발시 279세대 300% 이하 — 이처럼 공공 재개발 시 규제(용적률 상향 분양가 상한제 제외하여) 사업성을 개선하는 방식 입니다.

정말 가능한가?

토지공사 서울 주택공사 등 공공 기관이 정비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인센트비를 받아서 공공성을 확보하고 추진하는 재개발 사업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도시개발 규제 완화

-용적률을 상향 시킵니다
-기부채납을 제도를 완화하여 줍니다.
사업성을 보장합니다.

-분양가 상한제에서 일부 제외 시킵니다.
-미분양 비주거 시설
사업비 지원

-사업비 융자지원
-이주비용 융자지원
빠른 인허가

-도시계획 수권 소위
-신속한 사업계획 통합 심의 의결

혜택은 뭐가 있을까?

일반적으로 조합원에 할당된 분양분을 제외한 나머지 약 60% 는 공적임대로 주거 지원계층에게 공급 할 것으로 보입니다.

Call Now Button상담원 연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