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권 주택수 포함과 달라지는 양도세!

분양권 주택수

최근에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게 됨으로써 정부가 특단에 대책을 내놓게 되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양도소득세율이 크게 변한다는 점 입니다.

당장에 1월달 부터 적용된어지는 경우가 있고 2021년 6월부터 적용되어지는 방식이 있습니다.

이번 대책중 특히나 집중적으로 보아야 할 점이 바로 다주택자의 경우에 주택을 정리할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세법이 적용되어지는 시점을 잘 보고 판단 하셔야 할 것입니다.

양도세에 대해서 가장 크게 변화하는 법은 1주택의 비과세 요건에대한 부분입니다.

주택이 하나일때 비과세 요건 충족을 위한 보유 기간은 제일 마지막으로 1주택이 된 시기서 부터 적용을 시킨다는 점 입니다.

분양권 정보

주택이 하나일때 비과세 요건 충족을 위한 보유 기간은 제일 마지막으로 1주택이 된 시기서 부터 적용을 시킨다는 점 입니다.

또한 올해부터 양도하는 겨우에 장기 보유 특별공제를 적용할 경우에는 해당 주택의 보유기관과 실거주 기간으로 각각을 별개로 구분하여 따로 계산을 하게 됩니다.

만약에 2년을 거주하였다고 하면 장기특별공제률은 80퍼센트까지 적용할수 있었으나 향후에는 47%만 해당 적용을 받게 됩니다.

그리고 올해부터 취득하게 되는 분양권의 경우에는 주택수에 포함이 되는데 이점도 꼭 알아두셔야 합니다. 작년도 까지는 조합원의 입주권만 해당이 되었었습니다.

분양권 안내

그리고 올해 6월달 부터는 양도세율도 대폭으로 인상이 되어지는데요 보유하고 있는 기간과는 상관이 없고 세율이 50퍼센트가 부과가 되며, 비조정지역의 경우에는 보유하고 있는 시간에 따라서 기본세율이 50퍼센트 이하가 적용 됩니다.

하지만 올해 6월달 이후에 양도하게 되면 지역에는 전혀 상관이 없이 보유기간 1년 미만은 70퍼센트 부과, 1년 이상은 60퍼센트로 세율이 조정되게 됩니다.

그리고 여기에 추가하여 주택이나 조합원의 입주권의 경우에도 작년도 까지만 해도 1년 이상만 가지고 있었다면 세율을 적용 받을 수 있었지만 향후에는 2년 이상 가지고 있어야 기본적인 세율을 적용 받을 수 가 있습니다.

1년 ~ 2년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60퍼센트 1년 미만의 경우에는 70퍼센트가 확정되어 집니다.